애니메이터의 손을 거친 국내유명작가들의 순수미술 작품들은 어떤 모습으로 변화 되었을까? 기존 작품에 내재되어있는 움직임을 포착해내는 젊은 애니메이터들의 예리한 시선을 애니메이션 인베이展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.

Several artworks by famous painters in Korea are remade into animation films. A number of talented young animators reinterpreted the themes in original works and shows their own version of works in ‘invasion’.

한애규, '비상전야',

350x990x260, 2012


Hahn Aikyu, 'Before take-off'



애니메이터 : 이성환
Animater : Lee SungHwan

배병우,

'Snma1-022h',

135x260cm,1992


Bae ByungWoo, 'Snma1-022h'



애니메이터 : 권서영
Animater : Kwon SeoYoung

사석원,

'가면쓴 사슴과 벚꽃',

120x195cm, 2008


Sa SukWon,

'Masked deer and cherry blossoms'



애니메이터 : 이지혜

Animater : Lee JiHye